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나이스지키미 올크레딧 차이점

현재 대한민국에서 신용등급 확인을 하기 위해서는 신용정평가사이트를 방문해야한다. 대표적으로 나이스지키미,올크레딧 두곳이 있는데, 이 두군데의 신용등급이 각각 다르게 나온다. 신용등급 평가하는 방식이 달라서 그렇다.

그리고 SP등급에 대해서도 알아보자. 요즘 무료신용조회 해준다는 어플 통해서 많이들 알아보는데, 거기서 확인하는 등급이 전부 나이스지키미 또는 올크레딧에서 가져오는 것이다.

실질적으로 정말 자신의 신용등급을 관리하고자 한다면 나이스지키미 또는 올크레딧에 가입해서 관리를 하는것이 좋은 방법인 것 같다.

나이스지키미 올크레딧 차이점에 대해서 알아보자. 명확한 차이점은 나이스지키미는 연체 관련한 점수가 가장 높다. 나이스지키미는 연체 부분이 40.3%정도, 부채 23% 평가를 매기게 된다. 나이스는 연체를 안해야 올라가게 되는것이다.

나이스지키미 등급은 2금융권부터 나이스지키미 등급을 많이 반영한다. 1금융권은 올크레딧 등급을 많이 본다. 올크레딧 연체비율은 24%정도를 본다.

이런 이유로 신용등급이 다르게 나올 수 있다. 채무가 많으면 신용등급이 낮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잘빌리고 잘갚으면 이상이 없을 수 있다.

올크레딧(KCB) 등급은 쉽게 말해서 신용카드 사용패턴에 따라서 다르다. 카드론이나 현금서비스 자주 쓰면 올크레딧 등급은 무조건 하위권으로 나올 수 밖에 없다. 신용대출 채무 있고, 카드론 서비스 있으면 대부분 올크레딧 6등급~7등급 나올 수 밖에 없다. 그렇다면 어떤 등급을 관리하는게 좋을까? 둘다 해야해야한다.

카드론 현금서비스를 쓸바에는 신용대출이 더 유리하고, 그리고 연체는 하루라도 안해야 한다. 일반 대출은 보유하면서 카드론이나 현금서비스는 절대 쓰지 않는방법이 신용등급을 올리는 방법이다.

삶이 그리 힘들지 않고 대출 받을 일도 딱히 없고 혹시나 대출이 필요하다면 은행에 가면 된다. 2금융권을 이용할 수 밖에 없는 경우라면 심사 시 나이스지키미,올크레딧 두개 다 반영해서 확인을 한다.

만약 나이스지키미에서 신용등급이 1등급이 나오고, 올크레딧에서 6등급이 나온다면 1등급은 치우고, 낮은 6등급을 기준으로 신용등급을 확인해서 금리를 책정해버린다. 어떤 식으로든 금리를 높게 받으려고한다.

현실이 이렇기 때문에 2금융권은 대부분은 고금리가 나오게 되는 것이다. SP는 서브프라임 등급의 약자이다. 금융권에서 흔히 칭하는 용어는 대부등급이다. 저축은행은 대부업체와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나이스지키미와 올크레딧은 대부업체서 사용된 대출에 대해서는 표시를 해놓지 않는다. 등급에는 반영을 하지만, 어떤 대부업체에서 얼마를 쓰는지 기재하지 않는다. 하지만 SP등급 때문에 추측은 가능한 것이다.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