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대출 많은 집 전세 계약 해도 괜찮은 것일까?

마음에 드는 집이 있어 계약을 하고 싶은 생각이 드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마음에 들지만, 뭔가 문제가 있다.

그것도 큰 문제. 바로 대출이 많이 있는 집의 경우이다. 전세를 구하다보면 집주인이 은행에서 대출을 많이 받아서 대출이 많이 낀 전세 집들을 볼 수 있다.

보통 이런 경우에는 전세금을 집주인이 많이 책정해 놓치는 않았는지 또는 보증금이 안전하게 반환이 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 알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첫번째로, 임차인과 보증금이 집주인의 융자금액에 80% 안쪽이 좋다. 80%를 넘게 책정해 놓으면 불안하고 나중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요지가 크다. 

두번째는 집주인이 사용한 원금을 120% 안쪽으로 계산을 해야한다. 물론 주택이나, 아파트냐에 따라서 조금 씩 다를 수 있다.

여기서 중요한 포인트가 임차 주택시세의 70%~80%가 안전한 기준은 아니다. 지역별로 다르고, 일반적 기준을 적용한 부분이기 때문에 본인의 케이스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다. 

융자상환을 할때, 계약서 작성 방법은 임대인 경우 잔금과 동시에 주택(아파트) 융자를 상환 후 말소등기하기로 한다. 임대인은 세입자의 대항력확시까지 본 주택을 담보로 제공하는 행위를 하지 않는다. 

간혹 집주인이 대출을 많이 끼고 있어 집이 경매로 넘어가는 경우가 있다. 정말 이때는 위험하며, 처음부터 융자(대출)이 많이 낀 집은 피하는 것이 제일 좋은 방법 중 하나이다. 

하나의 예시로 예전에 이런 경우가 있었는데, 집이 경매로 넘어가서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경우가 있었다. 

정말 신이 존재하던가, 운빨이 정말 좋은것중에 하나인데, 경매 하루 전날 집이 팔렸다. 

정말 다행히도 보증금을 고스란히 돌려받을 수 있었다는 하나의 사례도 있다.

하지만 그런 예시는 로또보다 당첨이 어려운 예시이기 때문에 그런집은 피하자.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