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최대 0.03%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최대 0.03% 올라갔다.
현재 변동금리형 대출금리의 산정기준인 자금조달비용지수가 최대 0.03% 올랐는데, 2015년 이후 최고치의 금리이다.
현재 잔액 기준 코픽스도 연1.95%로 저번달보다 0.02%올라갔다.

“잔액 기준에 비해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시중금리 변동을 신속하게 반영하는 특징이 있다”며 “코픽스 연동 대출을 받을 때는 이 같은 특징을 충분히 이해한 뒤 신중하게 대출 상품을 선택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2019년 경제정책방향]상환액 일정한 주택담보대출 내년 중 신규 출시…햇살론 7조 공급한다고 한다.

정부에서는 2019년부처 월 상환액이 일정한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기업과 가계의 대출 부담을 줄이기 위한 방안으로 대책을 마련한 듯 하다.
월 상환액을 일정하게 유지하되 금리 변동으로 발생한 잔여금은 일정 주기로 재정산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고 하는데, 금리 상승 폭이 일정 수준으로 제한되는 주택대출 상품도 내년에 나올 예정이라고 한다.
정부는 가계대출 금리가 합리적으로 산정될 수 있도록 대출금리 산정체계를 개선하고 부당 금리산정에 대한 제재 근거도 마련될 예정이다.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