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주택 담보 연금 받을 수 있는 방법

60살이 되기 전에 주택을 평생 연금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연금에 가입된 경우에는 집에 거주하지 않아도 임대를 주고 세를 받아도 연금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50대와 60대, 고령층이 노후 소득에 대해서 고민하는 부분을 쉽게 해소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공시지가가 9억인 경우 주택 담보로 연금으로 월 130만원정도씩 받을 수 있다.

금융당국은 가입자의 주택 시가가 9억 원을 넘을 경우 시가를 9억 원으로 산정한 연금만큼만 받을 수 있게 할 방침이라고 한다. 자녀의 동의도 없어도 된다.

만약 연금 가입자와 배우자가 모두 사망하면 주택 가격에서 매월 냈어야 할 이자와 그간 받은 연금 합계를 뺀 잔액을 자녀가 상속받을 수 있다고 한다.

또한 여러가지 조건들을 제시해주었는데, 주택연금 가입자는 불가피할 경우 연금 가입 주택에 전세를 놓을 수 있다.

가입자들이 주택연금에 가입한 집을 임대해 노후 자금을 비교적 쉽게 모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청년이나 신혼부부용 주택 공급이 늘어나는 효과가 생길 수도 있다.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금리가 연 2%대인 전·월세 대출상품도 내놓기로 했다. 이는 소액보증금 대출(최대 7000만 원), 월세자금 대출(최대 월 50만 원), 기존 전·월세 대환 상품 지원 등 3가지로 구성된다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