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2019년부터 대출 하기 더 어렵다.

2019년부터 대출 하기 더 어렵다.

금리가 인상이 되면서 장기금리는 떨어지고 고정금리, 변동금리 역전되었다.
금리가 계속 오르면서 변동금리로 대출을 받은 대출자들이 더 힘들어지고 있다. 그 이유는 바로 대출 이자 때문이다. 고정금리와 점점 더 차이가 벌어지면서 대출자들에게 너무 힘든 생활의 고통을 안겨주고 있다.


현재 당분간은 금리 인상이 계속 오를 것인데, 정부에서 대출억제 정책이 강화되어서 돈 빌리기가 더 힘든 상황이다. 금융권 은행들의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작년 12월 말 기준으로 2.9%~4.68% 수준이라고 한다. 만약 3억 정도의 대출을 했다면, 연간 이자가 100만원정도 더 늘었다는 것이다.
말이 100만원이지, 100만원이 더 늘었다는 것은 정말 허리띠 졸라매고 생활하지 않으면 까딱하다가는 한방에 갈수 있다는 것이다. 금리가 5년간 고정되는 혼합형 금리는 오히려 더 떨어지는 이상한 현상을 보여주고 있다. 무역전쟁 경기둔화가 우려되면서 혼합형의 기준이 되는 장기물 채권 값이 떨어지고 있다.


신용대출 및 자영업자대출 경우의 대출금리는 계속 오르고 있다. 앞으로 대출 문턱이 더 좁아질 것이는 예상이다. 소득이 부족하거나 기존 대출이 많아 DSR비율이 일정 수준을 넘어가는 위험대출은 아예 대출 자체가 어려워질 수 있다. 현재 정부에서 가계대출 정책 억제가 심해서 대출이 더 어려워질 수 밖에 없다고 한다.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